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프라에 기업 성장 지원까지…내년 경자구역 정부 지원 확대된다

기사승인 2020.12.22  11:25:48

공유
default_news_ad1
충북 청주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 조감도.(충북경제자유구역청 제공). © 뉴스1 DB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내년부터는 정부가 경제자유구역의 인프라 뿐 아니라 입주기업의 성장 지원까지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21년 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조성지원사업‘을 23일 공고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10월 발표된 '경제자유구역 2.0, 2030 전략과 비전’의 후속조치 격이다. 경제자유구역을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 혁신주체들간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토대로 기업의 수요에 따른 맞춤형 지원과 성장을 돕기 위해 신규 지원된다.

이에 따라 그간 진입?간선 도로 등 인프라 예산을 지원했던 산업부는 내년부터 경자구역 내 입주기업 성장 지원까지 대상을 확대헌다.

혁신생태계 조성은 해당 경자구역의 산학연 기업지원 시스템 구축 목적의 ‘혁신클러스터 기반조성’ 분야와 실제 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기업 비즈니스 역량강화’ 분야로 추진된다.

혁신클러스터 기반조성 사업은 9개 경제자유구역청 중심 혁신주체(기업지원기관)들과 기업이 네트워킹을 구성해 각 경자구역별 중점유치업종에 해당하는 협업체계를 구성하는 과제에 대해 2억5000만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또 기업 비즈니스 역량강화 사업은 각 경자구역 내 입주기업을 중심으로 기업활동 전반의 수요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과제에 대해 각 3억원 내외의 예산이 지원된다.

이번 지원사업은 23일부터 산업부 홈페이지에 게재되며, 내년 1월29일까지 사업 신청을 받아 2월 중 최종 사업자가 선정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