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강욱 "내곡동·엘시티 의혹, 이명박 시절 다시 떠올라"

기사승인 2021.03.22  15:56:56

공유
default_news_ad1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2021.3.1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2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보수 진영 후보 단일화에 대해 "참으로 오만하고 치졸하다"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이날 오전 온라인 화상으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전적인 서울시정을 위한 것이 아닌 개인의 정치적 야욕만을 염두에 둔 단일화는 꼼수에 기초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결국 건강한 공조가 아닌 날 선 잡음과 분열로 귀착될 수밖에 없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기회주의적 구태정치와 탐욕의 단일화에 맞서 열린민주당은 박영선 후보의 당선을 위해 최선의 지원을 펼치겠다"고 각오했다.

최 대표는 또 국민의힘 소속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과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을 언급하며 "뒤로는 권력을 이용한 특혜로 많은 돈을 벌며 앞에선 서민 코스프레로 부패와 무능을 감췄던 이명박 정부 시절의 어두운 기억이 다시 떠오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해 "나날이 늘어나는 불공정과 특혜 의혹을 진실로 해명하기는커녕 '몰랐다'로 일관하거나 앞뒤가 맞지 않는 변명을 내세워 형사고발을 운운하며 으름장을 놓는 것으로 선거를 치르려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거짓말이 결국에는 들통난 것처럼, 두 후보의 의혹 또한 철저히 규명되고 말 것"이라며 "진실 앞에 겸허한 선거, 더러움을 가려내는 현명한 선택이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