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두환 옹호' 尹, 개에게 사과 주는 사진 올렸다가 삭제 파장

기사승인 2021.10.22  15:49:53

공유
default_news_ad1
운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인스타그램 ©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고 밝힌 날,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공개해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21일 페이스북에 전두환 발언과 관련해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오전 유감 표명에 이어 오후 재차 입장 표명을 했다.

이후 윤 후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 사진을 연달아 올렸다. 나무에 끈으로 사과를 달아놓은 사진을 올리고 "석열이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 "냉큼 일어나 팬티 바람으로 사과를 따서 아삭아삭 베어먹었어요"라는 문장을 남겼다.

또 반려견 '토리' 사진을 주로 올리는 인스타그램에는 토리에게 먹는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고 "토리야 인도사과다!"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 따왔나 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 글을 올렸다.

윤 후보는 '전두환 발언'에 대한 유감 표명에 앞서서도 먹는 사과가 등장하는 돌잡이 사진을 올렸다. 전두환 발언에 대한 입장을 전후해 SNS에 세 차례나 사과 사진을 올린 것이다. 사과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정치권에서는 해당 사진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밝혔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사과는 개나 주라는 윤석열 후보, 국민 조롱을 멈춰라"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자신의 망언에 대한 사과 요청에 과일 사과 사진을 SNS에 올려 국민을 조롱하더니, 끝내 겨우 '송구'하다 말한 그날 심야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또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며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은 절대 없다"고 질타했다.

권 대변인은 "오싹하고 무섭다는 반응들이 순식간에 퍼져나가자 한 시간여 만에 사진은 삭제됐다"며 "그러나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SNS에서 "인스타그램에 또 사과 사진을 올렸다. 반성은커녕 국민을 우롱한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